해피해킹 작동되는 블루투스 1대, 회생 불가 판정받은 블루투스 1대, 키캡 먹각 1, 화이트 2개

블루투스 말고 아이맥에서 부트캠프와 번걸아 가며 사용하기 위한 type2.


청축 TKL 레오폴드는 큰아이랑 작은아이가 접수해서 사용 중


실버 축

적축


커세어 플배열 키보드는 동생에게 증정

적어 놓고 보니 별로 없는 것 같은데...


이름 까먹은 64키짜리 블루투스 지원하는 청축


아참 기계식 말고 블루투스 키보드가 있었네.


빨콩 블루투스 2대. widows 업데이트하고 나서 불량인줄알고 타오바오에서 동일한 것으로 주문.ㅠㅠ

3대까지 붙일 수 있고 빨콩이 있어 특히 안드로이드 탭s4에서 DEX 사용할 때 빛을 발함.


전설의 명기 로지텍 K811


아이맥에 달려 온 애플 키보드2


블루투스까지 적어 놓으니 나름 많네. ㅠㅠ

마눌님에게 이 글을 들키면 안 될 것 같아.


스마트폰에서는 놋8에서도 사용한 케이스와 한 몸이었던 키보드가 짱임.

어떤 방식으로 전력을 공급받아 입력이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사용하기 편함.

집에서 음악감상용 역할을 하고 있는 이 넘을 잘 건사해서 큰아이(18년 현재 초5)가 전화기를 찾으면 줄까 싶다.


데스크탑에서는 이래저래 아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입력딜레이가 없는 USB 방식이 좋다. 로지텍의 usb 동글보다는

바로 키보드에서 본체로 USB mini B나 micro 방식의 소켓이 꽂히는 것이 좋다.

Windows 10이 몇번 업데이트가 되면서 불루투스 설정값이 꼬이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생각하면....

데스크탑에서는 무조건 유선키보드임.


화면이 9인치 이상되는 모바일기기에서는 역시 블루투스다.

탭s3, 탭s4, iPad Pro 등이 POGO 방식으로 전용 키보드를 출시하고 있지만

타이핑을 하다 보면 넘어간다. 화면이 무거워 뒤로 발라당!


탭s3는 더 했다. 물론 이게 s4에서는 무게중심의 변화로 많이 잡히기는 했다. 

하지만 간단한 메모정도에는 쓸만하지만 블로그 글 작성 등의 장문을 위해서라면 나로서는 비추!


iOS기기에서는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할 수가 없다.


세벌식 한글 입력이 불가능하다.


왜... osX에서는 잘 지원해주는 입력방법 변경이 없냐는 말이다.

소프트웨어 키보드는 바라지도 않는다.

하드웨어 키보드를 사용할 때는 넣어주면 안 되나?

사용자 수 1만여명에 속해 있는 나로서는 태블릿 기기를 모두 구입해야 한다. (팀 쿡! 똑똑한데. 마진이 많이 늘었나?)


물론 안드로이드 태블릿에서 세벌식을 정식지원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된다. ㅠㅠ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egloos.woongyee.sesak 세삭 세벌식 입력기


내용이 딴 길로 가네. 

다시 정신차리면 안드로이드 태블릿에서는 빨콩 달린 레노브 키보드가 짱임.

빨콩이 마우스 역할을 하기 때문에 추가 장비없이 마우스 포인터를 움직이면서 태블릿을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빨콩도 다양하게 있다. 나는 고양이혀라는 이름을 가진 빨콩을 좋아한다.

사용해 보면 기본 형태의 빨콩은 아니올시다 이다.


이런저런 이유때문에 키보드를 저런이런 형태를 많이도 구입한 것 같다.


다음에는 스타일러스 이야기를 써야 겠다.
































악력기와 전통의 cube를 블루투스 기술을 입혀 재미있게 재해석했습니다.

오늘 개봉한 제품이라 좀 더 사용해 보고 글 쓰겠습니다.


oriori는 하나 더 사서 어머님께 선물로 드려야 겠습니다.

고혈압 기운이 있지만 아직도 약을 먹지 않는 동생에게도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riori와 magic cube를 들였습니다.  (0) 2018.11.09
다이어트.. die어트  (0) 2018.09.10
결혼 이후 아버지랑 농사지으러 텃밭에 나가는 횟수가 많이 줄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몸을 움직이기 불편하신 아버지는 1주일에 한 번은 꼭, 반드시 텃밭에 나가 자라는 농작물을 보셔야만 했지요.
털털거리는 정미기 중고로 하나 들여서 보관하고 있는 그 해 벼 수확물을 먹을 때마다 정미를 합니다.

아버지가 우리 곁을 떠나신  올 해도 어김없이 추수하고 창고에 벼가 쌓여져 있습니다.
주변에서는 쌀값이 많이 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작년에 이어 올 해도 어김없이 20kg에 5만원을 받을 예정인데 어머니는 1만원을 더 받아야 한다고 하십니다.
어떻게 우겨서 올 해까지는 5만원을 받고 내년부터 1만원을 더 받자고 설득하기는 했지만...

매년 80kg짜리 8가마가 수확되는 조그만 텃밭.
32 * 5 = 160만원 근처 금액이 쌀값으로 통장에 찍혀야 하는데 20도 안 찍힙니다.

주변 지인에게 1kg 혹 은 5kg씩 나누어주기도 하고
친척분들께 햅쌀 한 번 드셔보시라고 20kg씩 보내드리기도 합니다.

매년 사과가 열리는 사과나무밭을 사고 싶어 알아 보니 과실수가 심어져 있는 800평 과수원이  1억2천만원 정도 한다고 합니다. 장모님께 추석즈음에 말씀을 드리니 물건이 나왔다고 연락 주셨습니다.

농작물값은 걸음마를 하고 있는데 토지 등 부동산 가격은 달리고 있습니다.
쌀 팔아서 언제 제 땅 한 평 구입할 수 있을까요? 

'먹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햅쌀 20kg이 6만원이 넘는다구요?  (0) 2018.10.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