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말이 살찌는 계절은 맞지만 나는 왜 살찔까?

내 배의 살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뱃살은 무엇인가?

나는 무엇인가?


...라는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될만큼 올 추석에는 선방했다.

고작 300g의 늘어남이 있었을뿐이다.

몸무게 '십의 자리 숫자'를 바꾸는 일이 이렇게 어렵단 말인가!

왜 이리 꼭대기가 높은 것인지. ㅠㅠ


추석 전에는 심한 두통때문에 차의 음용을 멈추었고 

추석에는 처갓집에서의 맛난 두부, 숮불에 구은 삼겹살 등때문에 먹는 것을 멈출 수 없었다.

당연히 차의 음용도 멈추었다.


오늘 아침 컵에 차를 타서 마시는 나를 보며 

"포기한거 아니야? 다시 시작하네."라는

마눌님의 한 마디에 한번 더 다짐해 본다.


10월이 오기 전!

'십의 자리 숫자'를 반드시 바꾸자.

'없애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이어트도 살을 없애는 작업은 맞지. 뭐.  (0) 2018.09.27

+ Recent posts